2014111612183813685
2014111612183813685


배우 김자옥의 별세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16일 윤종신은 자신의 SNS에 “김자옥 선배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김광진은 “김자옥 선배님이 세상을 떠나셨다니 믿어지지 않네요. 항상 젊고 아름다운 이미지만 기억이 나는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는 글로 고인을 애도했다.

이광기도 트위터에 “김자옥 선배님의 소천!!! 함께 예배드리고 성경공부 하시며 행복해 하시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이제 주님 곁에 영원한 예쁜 공주로 남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눈물이”라고 남겼다.

‘공주는 외로워’라는 노래로 김자옥을 스타로 만든 태진아는 “최근 자주 못 만나고, 통화만 자주 했는데 이게 왠일”이라며 “김자옥은 천생 여자였고, 화면에서 보이는 그대로의 착한 배우였다”고 안타까워했다.

‘지붕뚫고 하이킥’에 고인과 함께 출연했던 줄리엔 강은 SNS를 통해 “항상 밝게 웃으시던 김자옥 선생님 아프신줄도 모르고…부디 그 곳에선 행복하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허지웅은 “‘살인나비를 쫓는 여자’의 마지막 나비 비행씬처럼 훨훨. 김자옥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했다.

김자옥은 16일 오전 폐암으로 투병하던 중 향년 63세로 숨을 거뒀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이며, 19일 오전 발인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