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하는 김자옥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하는 김자옥


배우 김자옥이 폐암 투병 중 16일 오전 숨을 거뒀다. 향년 63세.

1951년 부산에서 시인 김상화의 2남 5녀 중 3녀로 태어난 김자옥은 서울교대부속초등학교 재학시절 CBS 어린이 전속 성우로, 방송과 첫 인연을 맺었다. 또 배화여중 재학 당시 TBC 드라마 ‘우리집 5남매’로 연기에 맛을 보기도 했다.

김자옥은 1970년 MBC 2기 공채 탤런트 출신. 이듬해 서울중앙방송(현 KBS)의 ‘심청전’ 주인공을 발탁돼 주목받았다. 방송, 영화, 연극, 가수, 성우 등 연예계 전반에 걸쳐 활약했다. 한국방송대상 성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인은 ‘인간의 땅’ ‘유혹’, ‘옥탑방 고양이’ 등 100편에 가까운 드라마에 출연했고, ‘지붕 뚫고 하이킥’ ‘꽃보다 누나’ 등 시트콤, 리얼 버라이어티에서도 뚜렷한 존재감을 발휘해 왔다. ‘보통여자’ ‘목마 위의 여자’ 등 70년대 스크린에서 주연 배우로 활약하기도 했고, 최근에도 ‘동갑내기 과외하기’ ‘홍길동의 후예’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2008년 대장암 수술 후 다시 건강을 찾고, 촬영장에 복귀했다. 또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리얼 버라이어티 ‘꽃보다 누나’, 악극 ‘봄날은 간다’까지 최근까지도 건장한 모습으로 꾸준히 활동해 왔다.

특히 김자옥을 상징하는 수식어는 ‘공주’다. 이는 1996년 ‘공주는 외로워’ 앨범발표로 얻은 인기 덕분이다. 당시 김자옥 특유의 소녀 같은 이미지가 노래와 잘 어울리면서 ‘공주’ 열풍을 일으켰다.

김자옥은 1975년 김수현 작가의 ‘수선화’를 통해 제11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최우수연기상, 인기상을 수상한 바 있다. 1976년 제12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최우수연기상, 1979년 제1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최우수연기상을 연거푸 받았다. 또 2000년에도 KBS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2006년 MBC 연기대상 중견배우부문 특별상 등을 수상했다.

김자옥은 기아대책 홍보대사로 참여하는 등 봉사활동도 활발히 해왔다. 남편은 ‘있을 때 잘해’로 유명한 가수 오승근이다.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19일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