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박해진


박해진

‘나쁜 녀석들’의 박해진에게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케이블TV OCN ‘나쁜 녀석들’의 주인공 박해진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6부에서 죽음의 위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였던 박해진은 자신을 죽이라고 사주한 사람이 누구인지 의문을 가졌던 상황. 그런 가운데 15일 방송하는 ‘나쁜녀석들’ 7부 속 박해진(이정문)의 긴장 백배 스틸 컷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박해진은 무언가 고통스러운 일이 벌어진 듯 무릎을 꿇은 채 쓰러져있어 실루엣만으로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병원 침대 위, 정신을 잃은 채 인공호흡기에 의지하고 있는 모습은 ‘나쁜녀석들’ 박해진에게 심상찮은 위기가 닥쳐왔음을 짐작케 하며, 더욱 ‘나쁜녀석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 지난 방송 말미에서 마동석(박웅철)의 형님 박정학(이두광)이 “칼은 항상 등 뒤에 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던 만큼 박해진을 사이에 둔 모든 관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