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멤버들이 노홍철의 음주 운전에 대해 사과했다.

1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오프닝을 통해 멤버들이 노홍철의 하차와 관련해 사과 입장을 전했다.

이날 유재석은 “또 다시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드리게 돼 면목이 없다. 올해 4월 길 씨가 똑같은 일로 죄송하다고 사과드렸는데도 불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똑같은 일로 사과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노홍철도 이번 일로 많이 깊이 반성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마음을 단단히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나머지 멤버들의 다짐도 전했다. 유재석은 “그래도 매주 큰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마음 모아서 열심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쩐의 전쟁’ 2로 진행되는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1주일 동안 창업 아이템을 구상하고 시장 조사에 나서는 등 그들만의 창업 계획을 세우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노홍철은 지난 8일 새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노홍철은 채혈 측정 결과 혈중 알콜 농도 0.105%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