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 수목드라마 ‘SOS 나를 구해줘’
KBS N 수목드라마 ‘SOS 나를 구해줘’


KBS N 수목드라마 ‘SOS 나를 구해줘’

‘SOS 나를 구해줘’ 안용준 김보라 사이에 의붓 남매의 사랑이 시작됐다.

KBS N 수목드라마 ‘SOS 나를 구해줘'(극본 박윤후/연출 이원익)에서 금단의 사랑이 싹트기 시작했다.

13일 방송된 2회에서는 첫 만남부터 범상찮았던 의붓남매 지후(안용준)와 유이(김보라)가 솔직하고도 대담한 대화들을 나누며 미묘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안용준과 김보라는 이번 드라마에서 각각 지후와 유이로 재혼 가정 이복 남매를 연기한다.

극 중 지후는 반 아이들의 충성스런 셔틀로 무기력한 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내성적인 인물이었지만 엉뚱발랄한 매력을 지닌 유이의 등장으로 인해 새로운 활력을 띠게 될 것을 짐작케 했다. 특히 두 아이들의 부모가 재혼을 앞둔 상황인 만큼 이들 사이에 피어나는 비밀스러운 감정들은 시청자들에게도 보다 신선하게 전해질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마윤희(안혜경)에게 연인이 생겼다는 사실을 안 유재인(광수)이 질투심을 폭발시키며 마윤희를 추궁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어 선생님 마윤희와 21살 복학생 재인의 사제 간의 사랑을 다룬 두 사람의 스토리도 많은 기대를 모은다. ‘SOS 나를 구해줘’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