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츠
프리츠


프리츠

신예 걸그룹 프리츠가 나치즘 논란의 한 가운데 섰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13일(현지시간) “한국의 한 신인 걸그룹이 독일 나치즘을 연상시키는 붉은 완장을 차고 무대에 올라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프리츠의 공연 장면 사진이 게재되면서 나치즘 논란이 인 바 있다.

해당 사진 속에서 프리츠의 의상은 나치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를 연상케 해 눈길을 끌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걸그룹 프리츠가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왼팔에 붉은 완장을 두르고 공연했다”며 “이 완장 가운데 하얀색 원이 그려져 있었고 그 속에는 X 문양의 검은색 십자가가 새겨져 있었다”고 전했다.

프리츠 소속사 측은 행사 무대에 어울리는 콘셉트를 찾다 검은색 의상에 붉은 장식을 했을 뿐이라며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유튜브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