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언 임도혁 김필(위부터)
곽진언 임도혁 김필(위부터)


곽진언 임도혁 김필(위부터)

곽진언과 김필이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 K6′ 결승전에 진출했다. ‘괴물 보컬’ 임도혁은 심사위원들의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탈락했다.

14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6( 이하 슈스케6)’에는 김필, 곽진언, 임도혁이 출연해 ‘대국민 추천곡’ 미션으로 TOP3 준결승전을 펼쳤다.

이날 대결에서는 곽진언이 가장 먼저 합격자로 발표됐다.

시청자가 직접 고른 곽진언의 미션 곡은 안치환의 ‘내가 만일’곽진언은 승부수를 던졌다. 트레이드마크인 기타를 잠시 두고 피아노 앞에 선 그는 피아노 하나만으로도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여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후 탈락자로 호명된 임도혁은 “저에게는 정말 꿈같은 시간이었다. 그동안 너무 좋은 형들과 함께해서 감사했다”며 “저를 항상 발전시켜준 심사위원분들께 감사드린다. 특히 김범수 선배님 같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임도혁은 TOP3 중 가장 높은 심사위원 점수를 받았지만, 50%를 차지하는 문자투표에서 가장 적은 표를 받아 탈락했다. 임도혁은 이은하의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을 불러 이승철로부터 “이은하 선배의 허스키한 보이스를 크리미한 보컬로 잘 표현해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