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도현이 후배 다나에게 생선 손질을 배웠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다나가 윤도현에게 생선손질법을 가르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나는 윤도현에게 “생선 씻는 것 알려 드렸으니 이제 내장 따는 법을 가르쳐주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칼로 생선 배를 가르고 내장을 빼서 물에 씻었다. 이 모습을 본 윤도현은 기겁하는 표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도현도 다나를 따라 생선 손질에 나섰다. 그러나 다나는 윤도현의 허술한 솜씨를 지적하며 “다 안 나오면 손가락을 넣어서 빼야 한다”고 재차 가르쳤다.

윤도현은 한숨을 지으며 힘들어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정말 힘들었다”며 울상을 지었고, 다나는 “한숨을 너무 쉬셔서 나중에 현기증 날 것 같았다. 하지만 정글에서는 사는 게 중요하다. 선후배 그런 거 없다”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