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규리가 ‘사냥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병만족이 바다사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규리, 이재윤은 팀을 이뤄 곰치 사냥에 나섰다. 김규리는 맨손으로 곰치를 잡아, 결국 상처를 봤다. 이후 그의 사냥 본능이 폭발했다. 김규리는 거침없이 곰치를 잡아 올렸다. 이어 곰치에 사과를 하면서도 해맑게 웃어 달콤 살벌한 매력을 과시했다.

이 모습을 본 이재윤은 “초조했다. 남자로서 뭔가를 보여 줘야할 것 같았다. 체면이 있는데 아쉬웠다”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