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배우 한석규가 이제훈을 꾸짖었다.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이 썩은 인삼 진상품으로 인해 청나라 사신 앞에서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은 분노한 청나라 사신들 앞에서 “관용을 베풀어 주십시오. 강대국이 관용을 베풀면 저항을 줄일 수 있습니다”라며 그들을 회유했다. 이선의 간곡한 청에 청나라 사신은 “황제를 만족시킬 수 있는 진상품을 가져와야 할 것입니다”라며 이선에 한번 더 기회를 주었다.

영조(한석규)는 이선의 태도에 분노했다. 영조는 이선을 불러 “어찌 청나라 앞에서 무릎을 꿇을 수가 있단 말이냐. 왕세자의 체통을 지켜야 하지 않느냐”고 윽박질렀다.

이선은 이에 “체통 보다는 백성의 안위가 중요합니다”라고 확고한 신념을 드러냈다. 영조는 이선의 태도를 보고 답답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영조는 “네가 무릎을 꿇었다는 이야기가 퍼져 나간다면 어찌 백성들을 다스릴 수 있겠느냐”며 계속해서 이선을 나무랐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