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배우 윤소희가 이제훈에 혼란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이 궁에서 서지담(윤소희)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선은 서지담을 보고 “며칠 사이 좀 말랐다. 궁 살이가 고단하느냐”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서지담은 이에 “저하야말로 마음이 복잡해 보이십니다”라고 전했다.

서지담은 “아니다. 난 괜찮다”라는 이선에게 “청국 사신들 앞에서 무릎을 꿇은 일로 대전에 불려가 야단 맞으신 것입니까. 궁인들도 너무 과한 것이 아니냐고 수근거립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선은 “수근거릴 것이 무엇이냐. 왕세자의 무릎이 뭐 대수라고”라고 말했고 서지담은 이선에 혼란스러운 마음을 고백했다. 서지담은 “혼란스럽습니다. 어느쪽이 진짜일까. 기방에서 기녀들과 어울리는 저하가 진짜인지 백성을 위해 청국 사신 앞에서 무릎을 꿇는 저하가 진짜일지 혼란스럽기 짝이 없습니다”라며 침울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이선은 “원하는 답이 무엇이냐. 언젠가 원하는 답을 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구나”라고 서지담에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