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캡처
오만과 편견 캡처


백진희가 최진혁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11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 6화에서는 한열무(백진희)과 구동치(최진혁)를 자신의 동생을 죽인 범인으로 계속 오해하는 장면이 담겼다.

사무실에서 밤을 새는 구동치는 사무실로 온 한열무에게 “새 셔츠나 양말도 안 챙겨왔냐”며 말을 건다.

앞서 열무는 동치의 성적표와 동생과 얽힌 사건을 알게 되고 동치를 의심하고 있는 상황. 열무는 동치에게 “당신이 범인이야”라며 무섭게 째려본다.

동치는 “그만해라. 안쓰럽다”며 자신이 범인이 아니라고 다시 이야기한다. 열무는 “당신이 범인이란 증거도 없지만, 아니란 증거도 없는데 어떻게 믿냐”며 동치에 날이 선 태도를 보였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오만과 편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