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지민별
곽지민별


곽지민별

배우 곽지민이 ‘오만과 편견’에 특별출연한다.

곽지민은 11일 방송될 ‘오만과 편견’ 6회부터 비밀에 싸인 묘령의 여인 송아름 역으로 전격 등장한다. 이와 관련 ‘정체불명 캐릭터’ 송아름의 실체가 무엇인지, 송아름의 존재가 ‘민생안정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하면 곽지민이 은밀한 ‘야상 점퍼녀’로 등장한 장면은 지난 8일 인천 중구 전동 일대에서 촬영됐다. 이 날 곽지민의 촬영은 오전 12시 30분 경 시작해 오전 3시까지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던 상황. 곽지민은 다소 쌀쌀한 날씨 속에 이뤄진 촬영에도 불구, 구김살 없는 얼굴로 활기차게 촬영에 임하며 현장에 쾌활한 에너지를 전했다. 또한 남다른 열의가 엿보이는 완벽한 연기로 ‘노(NO) NG 컷 퍼레이드’를 펼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마무리했다는 후문이다.

곽지민은 “탄탄한 작품성으로 인정받고 있는 좋은 드라마에 특별출연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송아름이라는 역할은 이제껏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전혀 다른 색다른 매력이 있는 인물이다. 최선을 다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기대해달라”고 ‘오편’ 특별출연 소감을 밝혔다.

MBC와 공동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곽지민이 중요한 사건의 실마리를 갖고 있는 인물을 맡아, 사건이 풀릴 때까지 계속 극에 등장하면서 긴장감을 증폭시킬 예정이다”라며 “곽지민의 등장이 앞으로 극의 방향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