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과 정형돈
정가은과 정형돈


정가은과 정형돈

‘남녀탐구생활’의 명콤비 정형돈과 정가은이 ‘냉장고를 부탁해’로 2년 만에 호흡을 맞춘다.

11월 17일 밤 9시 40분에 첫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정가은과 박화요비가 고정 패널로 합류한다.

방송인 김성주와 정형돈이 MC를 맡은 ‘냉장고를 부탁해’는 국내 최고의 요리사들이 냉장고 속 재료로 음식을 만드는 푸드 토크 프로그램이다. 정가은과 정형돈은 ‘남녀탐구생활’ 이후 약 2년 만에 ‘냉장고를 부탁해’로 재회하게 되었다.

정가은은 “‘냉장고 요리 탐구생활’이라고 불릴 만큼 유용한 정보가 많았다”며, “회를 거듭할수록 보고 싶은 방송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국내 최정상 스타 요리사들이 출연한다. ‘엘본 더 테이블’의 총괄 쉐프인 최현석, ‘보나세라’의 샘킴, 불가리아 음식점 ‘젤렌’의 오너 셰프 미카엘, 요리 연구가 정창욱을 비롯해 이태원 요식업계의 최강자 홍석천, 요리하는 만화가 김풍까지 다방면의 요리 전문가들이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친다. 스타 요리사들이 냉장고 속 재료만을 가지고 15분이라는 제한된 시간 속에서 어떤 음식을 만들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는 11월 17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