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가수 윤상이 가족들이 미국에서 보낸 영상편지를 받았다.

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윤상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학 생활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상은 뒤 끝 있는 성격을 전하던 중 부인과 두 아들의 영상편지를 받게 됐다. 영상 속 윤상의 두 아들은 “아빠 사진 볼 때랑 아빠가 TV 나올 때 보고싶다”며 “아빠가 담배 끊었으면 좋겠어요. 아빠랑 여행 다니고 싶어요”라고 전해 윤상을 미소짓게 했다.

윤상의 아내 심혜진도 영상편지를 전했다. 심혜진은 윤상에게 “오빠(윤상)를 만나서 처음 인사할 때 제 짝이 오빠의 팬이었어요. 그런데 윤상이 ‘너는 내 팬이 아니잖아’라며 17년간 뒤끝을 드러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심혜진은 이어 “오빠 그때 30살이었는데 그렇게 많은 나이도 아니었는데 왜 그렇게 잘난 척 했어?”라고 윤상에게 물어 출연진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