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심은경과 박보검의 사이가 한결 가까워졌다.

10일 방송된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차유진(주원)과 설내일(심은경), 이윤후(박보검)의 삼각관계가 그려졌다.

유진에게 삐친 내일은 윤후에게 간다. 윤후는 내일에게 연습을 보채거나 않고 생긴 대로 예뻐한다.

유진은 속상하다. 내일이 안 보이자 상실감을 느낄 때 불쑥 내일이 찾아온다. 내일은 자기 물건을 돌려달라고 한다. 없다고 하자 무표정으로 “선배 못됐다. 진짜 못됐다”라고 말하는데 조금 무섭다. “나에게 잘못했던 거 모르죠? 조금이라도 잘못했다 싶으면 사과하면 안 돼요? 나 이해시키려 하지 말고 잘못했다고 하면 안 돼요? 난 맨날 사과하잖아. 뭔가 뭔지도 모르고 사과하는데 왜 선배는 왜 안 그래요. 난 사과할 가치도 없나요?” 버럭의 연속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