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배우 이제훈이 윤소희에 “억울함을 씻어줄 기회를 달라”고 간청했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이 서지담(윤소희)을 만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게 해달라고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은 기녀가 된 서지담을 만나 옷을 입혀주었다. 하지만 서지담은 냉정한 모습으로 “너무 아득하여 과거가 하나도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이선에 전했다.

이선은 이에 서지담에 “용감하게 살아남아 나에게도 한 번 기회를 다오. 이 손으로 너의 억울함을 씻어줄 기회 말이다”라며 서지담에 대한 죄책감과 미안함을 드러냈다.

한편 혜경궁 홍씨(박은빈)는 이선과 서지담의 만남을 알아챘고 이선의 마음을 헤아려 서지담을 궁의 나인으로 불러 들였다. 혜경궁 홍씨는 서지담을 들이며 “죽은 듯이 살아라. 알겠느냐”라고 전해 긴장감을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