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과거를 회상했다.

10일 방송된 ‘오만과 편견’에서는 한열무(백진희)의 동생의 납치를 목격하고, 이를 구하려고 애를 쓰는 구동치(최진혁)의 어린 시절의 회상이 그려졌다.

고등학생이었던 구동치는 아버지가 일하는 공장으로 향했다. 이어 납치된 어린아이를 죽이려는 납치범을 공격하고, 아이를 구해서 도망치던 도중 넘어져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차렸을 때는 이미 아이가 사라진 이후였다.

결국 열무의 오해처럼 열무의 동생을 죽인 이는 구동치가 아니었던 것. 현재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이 사건으로 향후 두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주목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