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페이스북
서경덕 페이스북


서경덕 페이스북

서경덕 교수가 가수 이승철에 지지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승철이 일본 입국을 거절당한 후 대응한 방식을 응원한 것.

서경덕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승철 씨가 일본 입국을 거절 당했다고 합니다. 독도에서 통일송 노래를 불렀다고 해서요. 참 코메디고 참 치졸합니다”라며 “야~ 이승철 씨 멋지시네요! 독도에 관련해서는 좀 더 당당하게 밀어 부칠 필요가 있습니다.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땅인데 일본 눈치 볼 이유가 있겠습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서 교수는 또한 “내 나라 내 땅에 대해 정당한 권리를 이런 식으로 문제 삼았다면 이에 굴복하지 않을 생각이다. 일본에 재입국하지 못하는 일이 있더라도 부당한 일에 적극 대처하고 싸워나가겠다”라는 이승철 측 입장도 덧붙였다.

이승철은 9일 오전 일본 현지 지인의 초대로 아시아나항공편을 이용해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이승철은 이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출국사무소에 4시간가량 억류됐다. 이는 이승철이 지난 8월 14일 독도에 입도해 통일송을 발표한 점 등에 대한 보복 및 표적성 입국 거부로 보여 공분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서경덕 페이스북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