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트위터
이승철 트위터


이승철 트위터

가수 이승철이 일본 입국 거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0일 이승철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저도 송일국 씨의 귀여운 세 쌍둥이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대한 민국 만세”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9일 있었던 일본 입국 거부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승철은 9일 오전 일본 현지 지인의 초대로 아시아나항공편을 이용해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석연찮은 이유로 출국사무소에서 4시간가량 억류됐다가 다시 귀국했다. 일본 측의 이 같은 반응은 이승철이 독도에 입도해 독도 및 통일 캠페인을 벌인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의혹을 빚고 있다.

이승철 측은 지난 8월 14일 탈북청년합창단과 함께 독도에 입도해 통일송 ‘그날에’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언론 보도가 잇따른 것에 대해 일본 측의 보복과 표적성 입국 거절로 추측되고 있다.

이승철 측에 따르면 당시 출입국사무소의 한 직원은 이승철 측이 입국을 거절하고 대기시키는 이유를 묻자 “최근 언론에서 나온 것 때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특히 이승철의 아내 박현정 씨를 함께 억류한 것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

일본은 지난 2012년에도 독도 수영 횡단 프로젝트에 동참한 배우 송일국에 대해서도 일본 외무성 야마구치 츠요시 부대신(차관)이 “송일국은 일본에 입국하기 힘들 것”이라는 말을 해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당시 송일국은 이 같은 조치에 대해 “그냥 제 아들 이름이나 불러봅니다. 대한 민국 만세”라는 글을 SNS에 올리며 불편한 심경을 피력한 바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이승철 트위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