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둘희 페이스북 캡처
이둘희 페이스북 캡처


이둘희 페이스북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이둘희가 최근 논란이 된 가수 박상민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이둘희는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 가지 상황으로 인해 무슨 말씀을 못 전해드리겠습니다. 과분한 관심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회복 후 재빠르게 리매치 준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글을 꼭 써야겠다’고 느끼게 된 건 박상민 부대표님이 잘못된 여론몰이를 당하시는 것 같아 제가 글을 직접 써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희에게 정말 큰형님 같으신 분입니다. 제가 2007년 데뷔부터 지금까지 링사이드에서 가장 많이 봬왔고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건 저희끼리 하는 늘 친숙한 대화고 지금까지 대회와 저희선수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분인데 이런 거 정말 속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대회전에도 장난치면서 얼마나 긴장 풀어주시려고 해주셨는데 그걸 가리켜 우리안의 동물이라는 둥, 개 취급당한다던지 하는 기사를 혹여 보시고 맘 아파 하실까봐 우려됩니다. 월급 받는 입장 아닙니다. 정말로 저희 아니 적어도 저는 선수를 위해주는 최고의 대회사와 좋은 분들 사이에서 시합하고 행복하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둘희는 “부디 그런 오해들로 상민형님이나 마음이 더 다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더불어 후쿠다 선수도 그런 비겁한선수가 아니니 꼭 정정 부탁드립니다. 저는 다시 꼭 후쿠다 선수와 좋은 경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는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서울 올림픽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9’대회에서 이둘희는 후쿠다 리키와 미들급 경기를 메인이벤트로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는 이둘희의 복부를 노리고 찬 후쿠다의 프론트킥이 급소에 맞게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이둘희는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경기는 10분간 중단됐다. 하지만 이후 다시 한 번 급소를 가격당한 이둘희로 인해 경기는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무효처리됐다.

이와 함께 가수 박상민이 로드FC 이둘희가 급소를 가격 당해 쓰러졌던 상황에 욕설을 했다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이 글은 “이둘희 선수가 낭심 공격(로블로)을 받고 쓰러졌을 때 상당수의 관중이 ‘아픈 척하지 말고 일어나라’는 식의 조롱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둘희 선수가 연속으로 로블로 맞고 쓰러졌을 때 박상민 씨가 분명 ‘일어나! XX야!’라고 흥분했다. 그러자 옆자리에 있던 정문홍 대표가 제지했다”고 적어 한 차례 파문이 일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이둘희 페이스북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