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종훈이 '응급남녀'를 마무리 한 소감을 보내왔다
배우 윤종훈이 '응급남녀'를 마무리 한 소감을 보내왔다


배우 윤종훈이 ‘미생’ 이후 또 한 번의 연기적 변신을 예고한다.

tvN 드라마 ‘미생’을 통해 밉상 캐릭터로 주목을 받은 윤종훈이 OCN 장르물 ‘닥터 프로스트’에 전격 캐스팅돼, 최근 대본 리딩을 마쳤다. 이 작품에서 윤종훈은 초반 한 회 차의 주인공으로 출연, 짧지만 굵은 캐릭터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닥터 프로스트’는 천재 심리학자 닥터 프로스트(송창의)가 수사에 합류, 범죄를 해결해가는 심리 수사극이다. 윤종훈은 바로 닥터 프로스트가 해결해나갈 범죄와 연루된 주요 인물로 등장, ‘미생’ 속 이상현 보다 더 강렬한 반전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윤종훈은 현재 SBS 일일 드라마 ‘사랑만 할래’를 통해서는 맑고 건강한 인물을 연기 중인 동시에 ‘미생’과 ‘닥터 프로스트’ 등 다양한 장르물을 통해 연기적 스펙트럼도 부지런히 확장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tvN ‘몬스타’를 통해 브라운관 데뷔, 이후 ‘응답하라 1994’와 ‘응급남녀’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다. 최근에는 양희은의 신곡 ‘꽃병’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