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황금알’ 스틸
MBN ‘황금알’ 스틸


MBN ‘황금알’ 스틸

종합편성채널 MBN ‘황금알’에서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장수 비결을 전한다.

10일 방송되는 ‘황금알’에서는 ‘내 몸을 살리는 자연’이라는 주제로 각 분야 고수들이 전하는 이색 건강법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가정의학과 전문의 박용우 고수는 “고백할 것이 하나 있다. 나는 평소에 잘 때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다 벗고 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또 “아니면 늘어난 속옷을 걸치고 자는 경우도 있는데 이유는 건강에 좋기 때문”이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출연진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속옷에 가려진 생식기는 목욕할 때 외에는 세상 구경할 일이 잘 없다. 그래서 인체에서 그 부위가 가장 쉽게 습해지기 쉽고 곰팡이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은 곳”이라고 전하며 “남성은 ‘완선’(사타구니 피부질환), 여성은 ‘칸디다 질염’(곰팡이 칸디다 유발 질염)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박 고수는 “림프 순환계(림프, 편도, 비장, 흉선 등)는 조금만 눌려도 흐름이 저하된다. 서 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흐름이 끊기는 느낌인데 몸을 꽉 조이는 속옷을 입으면 림프 흐름이 저하된다”며 “적어도 집에 있을 때 만큼은 옷을 안 입고 생활하는 것도 건강을 지키는 비결이다”라고 주장했다. 실제 림프 순환 장애의 대표적 증상인 셀룰라이트(부분 비만)는 엉덩이, 허벅지 등의 특정 부위가 울퉁불퉁해지는 현상을 말하는데 집에서 생활할 때라도 순환을 유도해주면 셀룰라이트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의사 나도균 고수 역시 “옷을 벗고 춤을 추라”고 한 술 더 떠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한의학에서 말하는 건강 체조인 ‘회춘공’을 할 때, 옷을 입고 하는 것보다 맨몸으로 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면서 “샤워 후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한 번, 수건으로 물기를 말리고 한 번 해보시면 효과가 좋을 것이다. 직접 해보면 좋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황금알’은 이 밖에도 황토 속에 숨겨진 건강의 비결 등 자연을 이용한 다양하고 솔깃한 장수 비결을 담을 예정이다. 방송은 10일 오후 11시.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MB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