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카트


영화 ‘카트’에 등장하는 편의점 브랜드와 관련해 제작사가 영화 스토리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0일 ‘카트’의 제작사 명필름은 보도자료를 통해 “영화 속 선희(염정아)의 아들인 태영(도경수)이 일하는 것으로 설정된 편의점은 독립형 편의접 브랜드 IGA마트”라면서 “하지만 편의점 배경 공간으로 나오는 IGA마트는 영화의 스토리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카트’는 대형마트에서 일하던 비정규노동자들이 하루아침에 해고된 뒤 벌이는 복직투쟁을 그린 영화. 극 중 엑소의 멤버 도경수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와 관련, 명필름은 “지난 1월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IGA마트 편의점 점주와 영화 촬영 장소 사용 건으로 협의 후 허가를 받고 대여료를 지불한 뒤 2회에 걸쳐 촬영을 마쳤다”며 “하지만 IGA마트 본사가 영화를 관람하는 관객들에게 브랜드 이미지 손상 및 매출 하락 등 2차적인 피해가 예상된다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명필름은 “‘카트’ 등장인물과 사건은 영화적으로 재구성한 픽션이며, IGA마트는 영화 촬영 장소를 제공해주었을 뿐 영화 스토리와는 전혀 무관함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설명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영화 스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