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스틸컷 3
홍보 스틸컷 3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이 성 소수자 문제를 다룬다.

지난 10월 30일, 미국 애플 사 최고경영자인 팀 쿡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공개하며 성소수자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가톨릭에서도 동성애 문제를 논의하고, 세계적으로 동성결혼 합법화 움직임이 불고 있는 지금. 대한민국 성소수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11일 방송하는 ‘PD수첩’에서는 다양한 성소수자들의 사례를 심층 취재한다. 김선혜(가명) 씨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정신병원에 갇혀 있었다. 선혜 씨를 정신병원에 가둔 사람은 다름 아닌 그녀의 부모. 레즈비언인 그녀를 용납하지 못한 부모가 경찰까지 동원해 강제 입원 시킨 것이다. 부모는 선혜 씨의 애인에 대해 접근금지 신청까지 했다.

18세 김영환(가명) 군은 학교에서 동성애자로 공공연히 알려진 학생이었다. 어느 날 김 군은 자신의 집 지하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학급 친구들의 괴롭힘을 도저히 견딜 수 없어 내린 안타까운 선택이었다. 동성애자임을 숨기지 않았던 김 군에게 학교란 무엇이었을까.

한 인권단체의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성소수자의 47.5%가 실제로 자살을 시도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혼자서 감당하기 벅찬 현실 앞에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어떤 고통을 겪고 있을까. 인권의 사각지대에 방치된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취재했다.

동성 커플들의 어려움도 면밀히 들여다본다. 동성 커플과 14년 째 동거중인 천정남 씨. 그에게 혼인신고서 한 장은 액자에 걸어 간직할 정도로 소중하고 갖기 힘든 무엇이다. 서로 사랑하고, 오랜 시간 함께 살아가고 있지만 대한민국에선 그저 ‘남남’. 이성 커플과 동등한 권리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의 법적 보호는 받을 수 있길 간절히 원할 뿐이다.

‘PD수첩’ 취재에 따르면 독일은 2001년부터 ‘동반자등록법’을 시행해 동성 커플에 대한 법적 보호를 해주고 있다. 현재 우리 국회에서는 진선미 의원이 동성 커플에게 가족법상의 지위를 부여할 수 있는 ‘생활동반자법’ 발의를 앞두고 있는 현황을 다룬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