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배우 한은정이 이동욱 앞에서 시한부 인생을 원망하며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 KBS2 ‘아이언맨’에는 김태희(한은정)가 주홍빈(이동욱)을 만나 오열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방송 초 주홍빈은 납치되는 김태희를 구해냈다. 이어 홍빈은 병원에서 태희의 투병 사실을 알게 됐고 의사에게 병명을 물었다. 하지만 의사는 “환자가 개인정보를 알리지 말라고 했다”며 입을 열지 않았다.

태희는 의식이 돌아온 뒤 “내가 너를 만나게 된 것은 내 뜻이 아니다. 지난날을 반복하고 싶지 않은 건 나도 너희 아버지도 똑같다”라고 전했다. 태희는 이어 홍빈이 이제 죽게 되는거냐고 묻자 “입싸다. 네 여자친구”라며 손세동(신세경)을 원망했다.

김태희는 자신을 큰 병원으로 옮기려는 홍빈에게 “내가 창(정유근)이 놔두고 간단히 포기했을 것 같니?”라며 “나 망가지지 않고 여기서 잘 지낼 수 있게, 그리고 내가 너를 피해 달아나지 않도록 해주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김태희는 결국 주홍빈에 여전한 사랑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태희는 마지막으로 “나도 이렇게 죽기 싫으니까 나 좀 살려달라고 빌었을 거야”라며 오열해 슬픔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