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배우 이응경이 윤소정에게 원망의 마음을 전했다.

6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사랑만할래’에는 강민자(서우림)가 김태양(서하준)의 집에 찾아와 난동을 부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강민자는 김샛별(남보라)에게 딸 김수아(한서진)가 있다는 사실에 분노, 김샛별의 친정에 달려가 난동을 부렸다. 강민자는 마당의 물건들을 집어던지며 양양순(윤소정)에게 “사기꾼 집안!”이라고 폭언했다.

양양순은 숨어지내던 이영란(이응경)의 방에 들어가 지금까지 숨어있었냐며 영란을 나무랐다. 이에 영란은 “만배 씨는 어머님 때문에 죽었다. 어머니를 거역하지 못해 죽은 것이다. 왜 내 아들이 죽었다고 해서 아들을 못 알아보게 만드냐”며 오열해 슬픈 감정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