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뻐꾸기 둥지’ 방송화면 캡처
KBS2 ‘뻐꾸기 둥지’ 방송화면 캡처


KBS2 ‘뻐꾸기 둥지’ 방송화면 캡처

KBS2 ‘뻐꾸기 둥지’ 이창욱이 전민서에게 자신이 친부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6일 방송된 ‘뻐꾸기 둥지’에서는 최상두(이창욱)가 친딸 이소라(전민서)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소라는 “혹시 아저씨가 내 아빠인가?”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최상두는 “미안해서 어쩌지. 아저씨는 소라 아빠가 아닌데. 그런데 아저씨는 소라 아빠랑 잘 아는 사이다”라며 친부의 사실을 부인했다. 이어 그는 “소라야 아빠가 못 온건 소라가 보고 싶지 않아서가 아니다. 그냥 멀리 외국에 있어서 갑자기 올 수가 없었다. 너 많이 그리워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러자 이소라는 “나도 아빠 무지 보고 싶다고 전해 달라. 기다리고 있겠다고”라고 답하며 최상두와 함께 사진을 찍고 번호를 건넸다. 이후 최상두가 친부라는 사실을 알고 있던 이소라는 눈물을 흘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뻐꾸기 둥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