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홍현희


홍현희

개그맨 김원효가 후배 홍현희를 언급해 화제다.

5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는 김원효가 출연해 박지선·홍현희·오나미 등 개성 있는 얼굴을 가진 개그우먼들을 언급했다.

이날 김원효는 박경림에게 “본인이 언제 예쁘다고 느꼈냐”고 질문했다. 이에 박경림은 “난 내가 정말 예쁜 줄 알았다”고 대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박경림은 “내가 못생긴 줄은 몰랐다. 지금 서울 시내 나가면 천지에 이런 얼굴이다. 내가 평균은 된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원효는 “각 방송사들마다 못생긴 개그우먼들이 있는데 다 자기들이 못생긴 줄 모른다. 오나미 박지선 홍현희 등 그 분들도 다 박경림과 똑같이 생각한다”고 폭로, 웃음을 선사했다. 홍현희는 현재 SBS ‘웃찾사’ 고정은 물론 ‘스타킹’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풀하우스’,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