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병헌


이병헌

이병헌이 50억 협박 사건과 관련된 공판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6일 이병헌 소속사 측은 “이병헌 씨가 미국 일정으로 이번 달 중순까지는 미국에 있을 예정”이라며 “11일 예정된 공판에는 출석이 어렵다”고 밝혔다.

50억 원 협박 사건과 관련, 지난 달 16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은 피해자인 이병헌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하지만 11일 예정된 공판에 이병헌은 참석하기 어렵게 됐다.

이미 알려진 것처럼, 이병헌은 지난 달 20일 캘리포니아 관광청 홍보대사 관련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상황이다. 이후 이민정도 미국길에 올라 현재 미국 LA 인근에서 부부가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 측은 “영화 관련 작업 및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미팅 등 이미 예정돼 있는 현지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달 중순까지는 미국에 있을 것 같다. 이번 공판에는 출석하지 못하게 됐다”고 알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