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0615373317580
2014110615373317580


국카스텐이 전 소속사 예당과 가진 법적 분쟁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국카스텐은 6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정규 2집 ‘프래임(Frame)’ 기자회견을 가졌다.

국카스텐의 하현우는 “소송은 법적, 계산적인 갈등으로 인해서 소송을 하곤 하는데 우리는 감정적인 것도 있었다”며 “그 분들도 우리와 일 할 때 잘해보기 위한 욕심이 있었고, 감사하게 생각하는 부분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하현우는 “난 투명하게 진행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사람 대 사람으로 맞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그런 것들 때문에 소송을 하게 됐는데 솔직히 말하면 지금 그 분들에게 나쁜 감정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며 “소송에 대해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우리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공백에 대해 “소송을 하고 쉬면서 얻은 것도 있다”며 “한번쯤 멈추고 되새김질하는 시간을 갖자는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에는 힘들었지만, 돌이켜보면 휴식시간이라고 생각한다. 음악 하는 사람으로서 다져질 필요도 있었다. 결단(소송)에 대해 후회 없다”고 말했다.

국카스텐은 2008년 ‘스페이스 공감’의 헬로루키 연말결산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듬해 발표한 정규 1집 ‘국카스텐’은 1만 장 이상 팔려나가며 인디 신의 르네상스를 연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후 ‘나는 가수다’ 등을 통해 TV 나들이를 하며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