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page


SBS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의 두 남녀 주인공 이종석과 박신혜가 서로를 “예쁘다”며 칭찬하기 바빴다.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드라마 ‘피노키오’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주연 이종석은 상대역 박신혜에 대해 “예쁘고 사랑스럽다. 여러번 이야기하는데 본인은 입에 발린 소리라고 하지만 나는 진심이다. 홍시 맛이 나서 홍시 맛이라고 하는 것인데 뭐”라며 칭찬을 했다. 이어 박신혜 역시 마이크를 잡고 “이종석도 참 예쁘고 멋있다. 전작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이종석과 호흡을 맞춘 선배 이보영이 인터뷰에서 ‘예쁘다’라고 칭찬을 하셨는데 직접 함께 해보니 정말 그렇더라.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해주고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들이 기자로 등장하는 드라마 ‘피노키오’는 2000년 한 비극적 사건에서 시작한 이야기로,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다. 12일 첫 방송.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