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단체


SBS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의 배우, 이종석 박신혜 이유비 김영광 그리고 이필모는 모두 입을 모아 조수원 PD와 박혜련 작가였기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드라마 ‘피노키오’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배우들은 하나같이 조수원 PD-박혜련 작가를 믿고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참석한 이종석은 “‘닥터 이방인’이 1등으로 끝났지만, 평가는 사실 썩 좋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와중에도 박혜련 작가님과 자주 연락하던 와중에 대본을 보게 됐는데 너무 재미있게 봤고 보면서 설?다”고 말했다. 그는 대본에 대한 자신감, 현장의 분위기에 대한 신뢰를 거듭 언급하기도 했다.

또 박신혜 역시 기자 역을 맡게 된 소감으로 “첫 직업군 연기라 욕심이 많이 나는 작품이다”라고 말하면서 “워낙 작가님이 재미있게 쓰셔서 욕심도 많이 난다. 고등학교 때 연이 있었던 조수원 감독님과도 제대로 작품을 하게 돼서 긴장도 많이 되고 설렌다”라고 말했다.

이유비는 “내게 첫 SBS 드라마인데 조수원 PD님의 작품이라 더욱 뜻깊다”라고 말했고, 김영광도 전작을 행복하게 봤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필모 역시도 “내가 작품을 선택하고 판단하는 기준은 새로움인데, 이번에 기자라는 생소한 직업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하나의 새로운 도전이 되는 작품 같다. 내실있게 잘 완성해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있다”며 “무엇보다 감독님 작가님 두 분의 전작을 워낙 잘 봐서 믿고 있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조수원 PD와 박혜련 작가, 그리고 이종석의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작품의 완성도 및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드라마로 기억되고 있다. 이들이 다시 의기투합한 드라마 ‘피노키오’는 2000년 한 비극적 사건에서 시작한 이야기로,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다. 12일 첫 방송.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