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주원이 백윤식의 지휘 아래 매혹적인 피아노 협연을 예고했다.

S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맘보’ 공연을 통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KBS2 월화드라마‘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 제작 그룹에이트) 측은 4일 A오케스트라와 피아노 협연에 나선 주원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주원은 이마를 드러낸 깔끔한 헤어스타일에 연미복을 단정히 차려입고 피아노 연주를 하고 있다. 진지하면서도 매서운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주원의 모습에서 비장함까지 느낄 수 있다. 주원의 피아노 연주는 이미 드라마를 통해 여러 차례 공개된 바 있지만, 이번 협연 장면은 백윤식, A오케스트라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지난 3일 방송된 7회에서 차유진(주원)은 가을 축제에서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 위해 A오케스트라와 피아노 협연을 하기로 결심했다. 이로 인해 또 다시 위기를 맞이한 S오케스트라를 살린 건 천재 첼리스트 이윤후(박보검)였다. 그는 차유진의 공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완벽한 지휘를 통해 S오케스트라의 화합을 이루는 것은 물론 관객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에 자극 받은 차유진은 이윤후를 극찬하는 슈트레제만에게 “오늘의 주인공은 접니다”라고 호언장담하고는 의지를 불태워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차유진이 슈트레제만의 지휘에 맞춰 A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할 곡은 피아노 협주곡 그리그 피아노 콘체르토다.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사용한 일본 드라마와는 달리 그리그 피아노 콘체르트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이종진 클래식 음악감독은 “멜로디의 서정성이 한국적 정서와 맞을뿐더러 작곡가 그리그의 생애와 관련된 스토리가 이 드라마와 잘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윤후를 통해 청중의 마음을 빼앗고 싶다는 의지를 불태우게 된 차유진이 보여줄 그리그 피아노 콘체르토는 과연 어떤 명장면을 탄생시킬지, 또 이를 통해 설내일(심은경)과 S오케스트라는 어떤 변화를 경험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지난 7회 방송에서 S오케스트라가 선보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맘보’ 공연은 경쾌하면서도 힘 있는 연주와 안무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너구리로 변신한 심은경의 귀여운 모습과 박보검의 여유롭고 자연스러운 지휘는 극적 재미와 완성도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내일도 칸타빌레’8화는 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