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체조선수 손연재가 어머니의 착각으로 리듬체조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는 체조요정 손연재가 출연해 심판배정 논란 등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손연재는 “어머니 착각으로 리듬체조를 하게 됐다는 말이 있다”는 MC 이경규의 질문에 “맞다. 어머니께서 무용이나 발레인줄 알고 학원에 데려가셨다”라고 운을 뗐다.

손연재는 “그 리듬체조 교실이 1회이자 마지막 리듬체조 교실이었다. 하다보니까 리본 돌리고 이런게 재밌어서 하게 됐다”고 전했다.

손연재의 말에 이경규는 “어머니가 발레학원 데려가셨으면 발레리나가 됐을텐데”라며 손연재 어머니의 신의 한수에 감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