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측이 측이 기미가요 논란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기미가요 논란에 대한 사과문 자막이 전파를 탔다.

제작진 측은 “‘비정상회담’ 1회와 17회에서 일본 대표 등장 시 배경음악으로 기미가요가 사용되어 국민적 정서를 해치고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기미가요를 세심하게 걸러내지 못한 제작진의 잘못이다. 이에 모든 책임을 통감하며 책임프로듀서 겸 연출이 경질됐고, 외주 음악감독에 대한 모든 업무 계약을 파기했다”고 전했다.

또 “시청자 여러분의 질책과 애정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그러나 큰 잘못을 저질렀고 깊은 상처를 안겨 드렸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더 철저하고 세심하게 시청자 여러분의 마음과 생각을 따르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타쿠야 대신 일일 비정상 대표로 온 히로미츠의 등장 배경음악으로 기미가요가 흘러나와 논란을 낳았다.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성 글이 쏟아졌고, 이에 제작진은 “부적절한 음원이 사용된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논란은 계속됐고, 결국 31일 “’비정상회담’ 1회(7월 7일 방송)와 17회(10월 27일 방송)에 일본 대표 등장시 기미가요를 사용해 국민 정서를 해치고, 또 시청자 여러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렸다. 깊이 반성하며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책임 프로듀서와 음악 담당자를 경질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