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캡처
오만과 편견 캡처


최민수가 백진희에게 모욕감을 줬다.

3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 3회에서는 문희만(최민수)이 한열무(백진희)에게 어린이집 아동 사망 사건 조사를 지시했다. 문희만은 한열무에게 과실치사로 기소된 어린이집 원장은 인품으로 신망받고, 탄원서도 있다며 불기소로 처리하라고 지시한다.

한열무는 문희만의 말을 듣고, 간단하게 사건을 종결시키려고 했지만 구동치(최진혁)의 말을 듣고 CCTV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한 뒤 수사를 이어간다.

이에 문희만은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 한열무에게 “로스쿨 출신은 이래서 안된다”며 “사시 못 붙어서 돈 깔고 검사된 것”이라고 모욕을 준다. 이어 “집에 돈이 많으면 그냥 검사를 만나서 결혼하면 된다”고 한열무를 몰아붙인다.

문희만이 쉴 새 없이 한열무를 몰아치고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가자 한열무는 눈에 눈물이 가득 고인채 자리를 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오만과 편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