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배우 김유정이 아버지 권해효가 서책으로 인해 잡혀가자 이제훈에게 아버지를 풀어달라고 눈물로 부탁했다.

3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에는 서지담(김유정)이 아버지 서균(권해효)이 잡혀가자 이선(이제훈)앞에서 오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서지담은 이선에게 “우리아버지 죄가 뭐에요. 그 책에 써있는 것 다 거짓말 아니잖아요. 진짜잖아요. 근데 왜 우리 아버지 잡아가요. 전하께서 잘못해놓고 왜 우리 아버지 죄인 취급해요”라며 억울함의 눈물을 흘렸다.

이선이 이에 “미안하다”라며 말을 잇지 못하자 서지담은 “우리 아버지 풀어주실 수 있죠? 왜 대답 못하세요”라며 울먹였다. 이에 이선은 서지담의 손을 잡으며 “약조하마. 무슨 수를 써서든 너희 아버지 꼭 네게 돌려보낼 것이야”라며 서지담을 진정시켰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