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트위터
진중권 트위터
진중권이 MC몽과 MC몽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남긴 연예인들을 향한 비난 분위기에 일침을 가했다.

진중권은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C몽을 비판하는 것을 그럴 수 있다 해도, 그의 복귀를 축하하는 동료 연예인들까지 씹어 돌리는 것은 부당해 보인다”며 “거기에 대한 백지영의 트윗, 인상적이다”고 적었다.

이어 “‘정의’의 관점에서 MC몽의 행실을 비판하는 것은 온당한 일이나, 그 방법으로 독재정권 시절에 지겹게 들었던 군가를 리바이벌 시키는 것은 내게는 몰취향해 보인다”며 “3공의 추억은 이제 그만…”이라고 전했다.

진중권은 “병역 문제는 병역 문제. 음악적 작업은 음악적 작업. 굳이 연결시킬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도..”라며 “그렇잖아도 욕은 충분히 들어먹은 것 같은데 그걸로 성이 안 차는 사람들이 많은 듯”이라고 남기며 이 상황이 불편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진중권은 “정치인에게 엄격하고, 연예인에게 너그러웠으면..그 반대가 아니라”라고 덧붙였다.

MC몽은 같은 날 자정 병역 의혹 이후 5년 만에 정규 6집 ‘미스 미 오어 디스 미(Miss me or Diss me)’를 발표하고, 음원차트 전곡 줄세우기를 선보이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동료 연예인들의 응원과 축하 메시지가 이어지자 누리꾼들이 비난하는 등 찬반 여론이 일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진중권 트위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