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뻐꾸기둥지’ 방송 화면
KBS2 ‘뻐꾸기둥지’ 방송 화면


KBS2 ‘뻐꾸기둥지’ 방송 화면

배우 황동주가 이채영을 내쫓았다.

3일 방송된 KBS2 ‘뻐꾸기 둥지’에서 이화영(이채영)과 정병국(황동주)이 사는 집에 이소라(전민서)가 들어간 가운데 곽희자(서권순)는 이소라를 정병국의 딸이라 생각하고 기쁘게 맞았다.

이화영은 이소라를 이용해 정병국의 집에 들어가려 했다. 하지만 정병국은 이소라에 대한 환대와는 반대로 이화영에게 모진 모습을 보였다. 정병국은 이화영에 “네가 우리집에 들어올 자격이 된다고 생각해? 소라는 내 딸이니까 그렇다 쳐도 난 너랑 집에서 같이 살 거 생각하면 끔찍해”라고 윽박질렀다.

정병국은 이어 “진우 엄마, 진우 엄마 하더니 이젠 소라 엄마까지? 그래 다 믿어줄게. 그래도 난 너랑 못 살아. 나하고 같이 살 사람은 진우엄마 백연희(장서희) 뿐이야”라고 전했다.

이화영은 이에 분노해 “백연희? 착각하지 마. 무슨 일이 있어도 당신 곁에 남을 수 있는 여자 나 이화영 뿐이야”라고 말하고 집을 나갔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뻐꾸기둥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