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3오편_민생첫회식
1003오편_민생첫회식


“오늘은 마음껏 마셔라!”

MBC 드라마 ‘오만과 편견’ 백진희, 최진혁, 최민수, 장항선, 이태환, 최우식, 정혜성 등이 민생안정팀으로 뭉친 이후 첫 회식에 나선 장면이 포착됐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정의를 찾아가는 검사들의 고군분투기로 지난 달 27일과 28일 방송된 1,2회가 단숨에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 자리를 차지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백진희, 최진혁, 최민수, 장항선, 이태환, 최우식, 정혜성은 민생안정팀을 이끄는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검사, 수사관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들은 처음으로 다 함께 검찰청을 벗어나, 술자리를 즐겼다고. 민생팀에 새로 들어온 수습 검사 백진희를 환영하기 위해 단합 회식을 나선 장면이다. 3일 공개된 이 사진은 검찰청 내부에서는 상상할 수 없던 주인공들의 다양한 모습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백진희가 맥주 500cc를 단숨에 들이켜는가 하면, 최민수는 부장검사의 카리스마를 잠시 내려놓고 직접 폭탄주를 제조하는 신선한 모습을 펼쳐냈다. 최진혁은 술자리에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검사 포스를 풍겨내는데 비해, 최우식은 술에 취해 중국집 장식품을 목에 걸고 잠드는 등 풀어진 모습을 보였다.

첫 회식에 나선 장면은 지난 달 15일 인천의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한 중식당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민생팀 전원이 모였던 만큼 시끌벅적하면서도 즐거운 분위기가 조성됐던 상태. 배우들은 촬영 중간, 중간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띄우는가 하면, 음식이 차려지자 참지 못하고 촬영이 시작되기도 전에 끊임없이 젓가락질을 감행했다. 김진민 PD가 “아까 밥 먹지 않았냐”며 웃음띈 제지에 나서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촬영에서는 리얼한 연기를 위한 배우들의 적극적인 자세도 눈에 띄었다. 무알콜 맥주 500cc 두 잔을 연거푸 들이켰던 백진희는 톡 쏘는 탄산에도 아랑곳 없이 표정 하나 바꾸지 않은 채 연기에만 집중했다. 최우식은 취한 모습을 디테일하게 표현하기 위해 즉석으로 중식당 벽에 걸려있던 소품을 활용, 만취연기를 완벽하게 해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MBC와 공동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오편’의 민생안정팀은 기존에 한 명의 검사가 한 사무실을 쓰는 형태와는 다소 다른 돌연변이 팀”이라며 “여러 명의 검사와 수사관이 한 팀에서 활동하는 만큼 예기치 못하는 갈등이 빚어지면서 극의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본팩토리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