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하균
배우 신하균


배우 신하균

MBC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백’의 신하균이 노인 연기를 할 때 주로 상상력에 의존한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미스터 백’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신하균은 “아무래도 그 나이 때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노인 연기를 하기 쉽지 않다. 하면서도 ‘이게 맞나?’ 싶을 정도”라며 “경험이 없기 때문에 주로 상상력에 의존에 연기하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야기의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을 정도로 연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인물의 성향이나 사람들과의 관계 등을 젊어진 후에도 가져간다면 충분히 연계성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미스터 백’은 돈, 지위, 명예 어느 것 하나 부러울 것 없는 재벌 회장 70대 노인이 어느 날 우연한 사고로 30대로 젊어져, 그동안 알지 못했던 진짜 사랑의 감정을 처음으로 느끼게 되는 판타지 코미디 로맨스 드라마. 신하균, 장나라, 이준, 박예진, 정석원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