ㄴㄴ
ㄴㄴ


한예슬이 ‘자폭 개그’로 웃음을 안겼다.

2일 방송된 SBS 주말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새 주말드라마 ‘미녀의탄생’ 주역인 한예슬 주상욱 정겨운 왕지혜 한상진이 출연했다.

한예슬을 보호하는 ‘백기사’ 팀과 한예슬을 방해하는 ‘흑기사’ 팀이 맞붙은 이번 레이스에서 미션 결과 한예슬이 이끄는 ‘백기사’ 팀이 승리했다. 한예슬은 우승 소감으로 “세상은 혼자 사는 게 아니다”며 “이제 안 도망갈 거다”라고 애교 넘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촬영장에서 도망갔던 일을 떠올리며 ‘자폭 개그’를 한 것.

한예슬의 애교에 제작진은 “이제 우리와 함께 할 한예슬”이라는 자막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