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신해철
고(故) 신해철 사망의 중요한 열쇠가 될 장 천공은 지난달 17일 수술 이후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2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고(故) 신해철의 소장 아래 생긴 1cm 크기의 천공은 고인이 지난달 17일 장 유착 증세로 복강경 수술을 받기 이전에는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신해철의 복부 CT 사진을 단독으로 입수한 SBS는 외과 전문의 등 다수의 전문가들로부터 “장유착 수술을 받기 전에는 장에 천공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소견을 받았다.

이 의견에 따르면 결국 신해철의 장 천공은 S병원 수술 과정에서 생겼거나, 수술 이후 예후 관리 소홀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 .

경찰은 고(故) 신해철의 시신을 3일 오전 10시까지 서울 신월동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 옮겨 부검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소장 천공의 발생 시점과 생성 경위를 알아내 의료 과실 여부를 판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