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홍진경
이영자가 홍진경의 의미심장한 농담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2일 오전 방송된 SBS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방송인 홍진경이 출연해 이영자, 임지호와 함께 제주여행에 나섰다.

이날 이영자는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동생 홍진경의 입에 음식을 넣어주고는 “하나 더 먹고 오래 살아라”는 덕담을 건넸다.

이에 홍진경은 “누가 보면 시한부인 줄 알겠다”고 말해 이영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앞서 홍진경은 투병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홍진경의 농담에 이영자는 “그런 농담 하지 마”라며 홍진경에게 “누가 가장 생각 나냐”고 물었다. 이에 홍진경은 “딸, 남편, 가족들”이라며 “딸 라엘이 제주도로 따라오고 싶어했다”고 답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SBS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방송 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