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배우 김광규가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에 ‘인턴 광규’로 출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31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는 이서진과 택연이 시골 생활을 이어가는 가운데 배우 김광규가 ‘인턴 노동자’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광규는 ‘삼시세끼’를 단순한 버라이어티로 알고 출연했다. 하지만 이서진은 “나는 손님인데”라는 김광규에게 “형이 무슨 손님이야. 일하러 온거야. 수수만 베면 돼”라고 전했다.

김광규는 분간이 안되는 상황 속에서 톱질을 하며 자발적 노예가 되었다. 하지만 김광규의 앞날에는 광활한 수수밭 베기라는 본 미션이 남아있어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됐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