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타오가 눈물을 흘렸다.

3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솔로몬’에서는 정글에서 마지막밤을 보내는 타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풍족한 저녁식사를 즐긴 타오는 마지막 밤이라는 말을 듣자 눈물을 흘렸다. 타오의 갑작스런 눈물에 출연진들은 당황했다. 류담은 “타오가 이제 좀 배워서 자기가 해보고 싶은 것을 해보고 싶을 때 가니까 많이 아쉽다고 하더라”며 말을 대신 전했다.

감정을 추스린 타오는 “저도 안가고 싶은데, 중국에서 팬들이 기다리고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인터뷰에서도 눈물을 흘리며 “사실 우리가 힘든게 아니다. 스태프들도 힘들었다. 다음에 올때는 모든 사람들을 챙길 수 있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