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종신
가수 윤종신


가수 윤종신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의 윤종신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슈스케6’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종신은 “‘슈스케6’는 5억 원을 먹는 싸움이다. 그걸 잃으면 이 프로그램은 끝난다”며 “누가 5억 원의 주인이 되는가가 프로그램의 본질이다. 그 긴장감이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1등에 대한 애절한 뭔가가 있어야 실력이 나온다. 그게 아니면 쇼가 재미없어진다. 그래서 떨어질 때 고개 끄덕이는 친구들이 싫다. ‘나는 저 돈을 따서 내 인생을 바꿀 거야’ 하는 생각이 있어야 방송을 보는 맛이 있다. 경쟁 중에는 그런 욕망이 타올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슈스케6’는 신인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현재 곽진언, 김필, 송유빈, 장우람, 버스터리드, 임도혁 등 참가자가 가려진 상태다. TOP6 참가자들의 네 번째 생방송 무대는 3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