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뮤직뱅크’가 고(故) 신해철을 추모했다.

31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MC 박서준과 보라가 대표로 고(故) 신해철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서준은 “이번 주 가요계에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다. 록의 대중화에 앞섰던 신해철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많은 분들이 애통한 마음으로 한 주를 보냈을 거라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보라는 “이제는 무대를 떠나셨지만 선배님의 음악에 대한 열정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음악에는 여러 가지 힘이 있다고 하는데 오늘은 음악이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치유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신해철은 지난 17일 장 협착증 수술 후 지속적인 가슴과 복부 통증을 호소하다 22일 S병원에서 심정지로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같은 날 서울 아산병원으로 옮겨져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은 후 의식을 잃었다. 이후 많은 팬들이 깨어나길 기도했지만, 신해철은 끝내 사망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