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다우더’ 스틸 이미지.
영화 ‘다우더’ 스틸 이미지.


영화 ‘다우더’ 스틸 이미지.

“머릿속이 멘붕이다.”

영화 ‘다우더’에서 강산(구혜선)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현승민이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 현승민이 연기한 어린 강산은 엄마(심혜진)으로부터 심한 폭언과 폭행을 감내하는 인물이다.

31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다우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감독 겸 주연을 맡은 구혜선을 비롯해 심혜진, 현승민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현승민은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가하는 심혜진이 무섭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심혜진 선생님이 촬영 들어갔을 때는 굉장히 무서웠다. 그래서 무서워했던 연기가 잘 됐던 것 같다”며 “때리고 욕을 하다가도 ‘컷’하면 바로 안아주셨다. 그래서 힘들진 않았다”고 말했다.

어린 나이의 배우가 연기하기엔 감정적으로 분명 쉽지 않은 역할. 현승민은 “머릿속이 멘붕”이라며 “시나리오 봤을 때 어렵겠구나 싶었고, 첫 영화고 주인공이라 불안하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래도 첫 촬영 때부터 구혜선, 심혜진, 윤다경 등 모든 분들이 잘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시고, 자연스럽게 해주셔서 어렵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우더’는 딸을 자신의 바람대로 키우고자 했던 어머니의 그릇된 행동과 그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딸의 사투를 그린 작품. 11월 6일 개봉.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